Home > 동창한마당 > 유머유머
 
 
제 목  사위랑 술도 못먹냐?
작성자  구동명 (28 기)(info@busannamgo.com)
작성 시간 2005-10-24
홈페이지  
부녀만 살고 있는 집이 있었다.

어느 휴일...아버지가 안방에서 신문을 보고 있는데

딸 방에서..

이상한 소리가 들리는 것이었다....

궁금해진 아버지 딸방에 노크를 똑똑하고..

방문을 열었지만...

딸은 책상에 앉자공부를 하고 있었다....

아버지는 다시 안방에와서...신문을 보려는데...또...

괴상한소리가 나는 것이었다..

" 어..? 이게 무슨소리지....?"

한번더 딸방에 가서 노크를하고 문을 열어보았다....

딸은 어김 없이 공부를 하고 있었다...

아버지는 자기가 잘못들은 줄 알고 다시

안방에 들어오는순간...

그 이상한 소리가 또 들리는게 아닌가...?

"아~아~헉~으음~~~"

아버지는 살금살금..딸방으로 걸어가... 몰래~ 방문을

열어보았다...

헉!!!....

공부하고 있던 딸이...

자위행위를 하고 있었던 것이다...

그것도...[오이]로.......

충격먹은 아버지....

딸이라....머라 하지도 못하고.......

그 다음날부터 아버지는 회사도 안나가며....

맨날 술만 먹으며 살았다..

소주 에... 안주는 항상 [오이] 로만....

아버지가 매일 매일 회사는 안가고 술만먹는걸

지켜보던 딸이...

더는 못참고 물어 보았다.....

" 아빠....왜 회사는 안가고 맨날 술만 마셔...?

그것두 안주는 [오이]로만...."

그러자 아버지가 하는말......
.
.
.
.
.
.
.
.
.

"왜...? 난

사위랑 술도 못먹냐........??????




첨부파일  

   
내 용 작성자


총 게시물수:84 현재 1 / 총 6
번호 제목 이름 조회
84     Xorauguynagvauz Horamare ... 6639
83  저의 두번째 시집을 인사 올립니다^^ 김인육 7907
82  "새" 이름으로 저장^^ 천종호 8308
81  맹구의 받아쓰기 관리자 9905
80  유능한 산부인과 의사 구동명 9614
79  여대생의 첫경험 관리자 4817
78  촐삭되다가 디진 참새!! 박상배 3418
77  웰컴투 동막골 강혜정 명대사^^ 관리자 3043
76  혈액형별 놀러가면^^ 관리자 2405
75  사위랑 술도 못먹냐? 구동명 2362
74  엄마는 가정부? 구동명 2626
73  패리스 힐튼의 섹시한 햄버거 CF 구동명 2788
72  멋있을 뻔한 장면 ㅋㅋ 구동명 5712
71  가슴으로 타자치는 여비서 구동명 2793
70  노래 부르다 죽을 뻔한 친구^^ 구동명 2372
[1][2][3][4][5][6]

 
75,685 4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