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동창한마당 > 유머유머
 
 
제 목   30대에 26억을 모은 남자의 이야기
작성자  구동명 (28 기)(info@busannamgo.com)
작성 시간 2005-08-23
홈페이지  

내 나이 30초반

적지도 않고...그렇다고 많지도 않은 나이이다.





나도 몇년전만 해도 보통 샐러리맨과 다름없이 쥐꼬
리만한 월급 받아서

조금 저축하고,조금 유흥-_펼치며 머 그렇게 계획도
없이 대충 살았었다.

그러다 보니 내 앞날의 미래 역시 불투명 했으며.

더이상은 이렇게 후지게 살면 안되겠다 싶어...계획
을 만들기 시작했다.



아마 계획을 세워본 분들은 잘 알겠지만..

원래 계획 세우는건 쉬워도 그걸 실-천하기가 여간
힘든게 아니다.



하지만 난 예나 지금이나 한번 결심하면..



대가리가 뽀개;지는 한이 있더라도 끝장을 보는 그
런 놈이다.



뭔가 달라져야겠다 라는 계획을 세운후 지금껏 수-년
간 거의 저녁은 굶다 시피했다.



"저녁 한끼 굶는다고 얼마나 아껴진다고..쯧쯧.."


할지도 모르겠지만...



맞다..저녁 한끼 굶는다고 무슨 돈이 아껴지겠는
가..

하지만 위장에 음식물이 들어감으로써 오는 나른함..
권태..

그 릴렉스한 기분을 없애고자 먹지 않았고...

또한 저녁 먹을 시간조차 없이 바쁘게 달려왔다.










잠도 거의 안잤다.

하루에 2~3시간씩 자면서 내 자신과 격렬하게 싸워왔
다.



친구도 만나지 않았다.

지금은 좀 나아졌지만 당시엔 친구들이 독.한.놈.이
라며 나를 씹어댔다.



하지만 몇년이 지난 지금...

그 어느 친구도 나를 욕하지 못한다.


내게 아쉬운 소리 하지 않은 친구가 거의 없기
에....



어떤 친구는 내게 3천만원을 빌려갔다.

또 어떤 친구에게는 9천만원도 빌려줬다. 심지어 1억
8천만원을 빌려간 친구도 있다.




"이자 같은거 신경 쓰지말고...여유 되면 천천히 갚
어..."



저 세친구에게 공통적으로 내가 했던 말이었다.



솔직히 친구들에게 빌려준 저 돈들...

받을 생각...전혀없다.

하지만 내가 저렇게라도 말한건...그들의 마지막 남
은 자존심을 살려주고 싶었던

친구의 작은 배려쯤으로 보면 될것이다.




내가 이런 개인적인 이야기를 궂이 하는 이유는...




"이렇게 열심히 살아서 이만큼 돈 많이 벌었소!

라며 자랑질 하는게 절대 아니다.



아마 나보다 10배 20배 많은 사람도 많을것이다.



내 나이 서른초반..

어찌보면 주위사람들 말대로 성공한 케이스라고 할수
도 있다.

부모님에게 막대한 유산을 상속 받은것도 아니고..오
로지 자수성가로 이뤄냈으니..

하지만 성공도..절대 뒷따르는 노력 없이는 이룰수
없음을 꼭 인지해야한다.


그리고..그런 많은 돈을...나만 잘먹고 잘살겠다고
꽉 움켜지고 있으면..

개인 뿐만 아니라..사회에 악영향을 끼칠 우려가 있
다.










돈 많은 사람들이...돈을 풀어야 한다.

요즘 신문을 들여다보면 참으로 안타까운 기사들을
쉽게 접할수 있다.


"생활고로 인한 가족 동반자살"

"신용불량자 300만 시대"

"도산으로 치닫는 중소기업들"




정말 꼭! 돈이 필요하신분 연락 하십시요..

저 비록 많은 돈은 아니지만..

내가 지금껏 모아온 돈 26억여원중 10억여원을 이자
없이 빌려 드리겠습니다.



간략한 사연과 함께 필요하신 금액을 제 메일로 적어
보내주십시요..

터무니 없는 금액과, 미성년자는 정중히 사절합니
다.


사연을 읽고 제가 나름대로 심사 숙고하여 대략 열댓
분 안쪽으로 정하여

통보해 드리겠습니다. 이상입니다.


.

.

.

.

.

.

.

.

.


단,한게임 머니이어야 합니다 -_-;;;;


넷마블,세-이맞고...따른건 오링나서 안됩니다 -_-


첨부파일  

   
내 용 작성자


총 게시물수:84 현재 2 / 총 6
번호 제목 이름 조회
74  엄마는 가정부? 구동명 2849
73  패리스 힐튼의 섹시한 햄버거 CF 구동명 3022
72  멋있을 뻔한 장면 ㅋㅋ 구동명 5957
71  가슴으로 타자치는 여비서 구동명 3016
70  노래 부르다 죽을 뻔한 친구^^ 구동명 2611
69  심심할때 부르는 노래 구동명 1413
68  재미있는 넌센스,, 박상배 1252
67  꼴불견 애정행각의 말로 관리자 1230
66  CF 성기노출 장면!!! 구동명 1328
65   30대에 26억을 모은 남자의 이야기 구동명 1385
64  몸 줄까? 관리자 1604
63  우째이런일이... 구동명 1707
62  신콩쥐팥쥐 구동명 1651
61  퍼왔습니다.^^ 구동명 2143
60  여친을 와이프로 업그레이드시 문제점!! 구동명 2536
[1][2][3][4][5][6]

 
92,536 6